버추얼박스에서 나타내는 로고의 의미들...

오늘 친구랑 대화하다가 은유적 표현에 재미를 느꼈다. 특히 현재 내가 관심이 있는 파이썬이나 리눅스를 은유적으로 표현하는데, 재미가 있었다.

이런 생각의 발단이 아래의 그림과 연관 되어 있다.

(이 그림의 저작권은 GNU GPL 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 그림의 출처는 http://commons.wikimedia.org/wiki/File:About_VirtualBox_OSE.png 입니다.)

위 그림에서 참 의미있는 비유가 많다.

먼저, 카멜레온은 수세 리눅스의 로고이다. 그리고 카멜레온이 쓰고 있는 빨간 모자는 레드햇이나 페도라를 나타낸다.

그 옆에 빛나고 있는 별들은 맨드리바 리눅스의 로고이다. 펭귄은 당연히 턱스를 나타내고 있고, 펭귄이 들고 있는 탬버린에 새겨진 로고는 우분투이다. 그리고 좀 비슷하지는 않지만 펭귄의 왼발은 그놈의 로고이다.

그리고 그 옆을 날고 있는 나비는 MSN 의 로고인데, 윈도우즈를 나타내고 있다.

또, 그 옆의 괴물(?)은 Beastie 인데, 이것은 BSD 데몬이다. 즉, BSD 로고이다. 그리고 Beastie 가 잡고 있는 사과는 당연히 뜻 그대로 애플을 뜻하면서 Mac OS X 를 나타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Beastie 의 꼬리는 데비안의 로고이다.


그리고 이 글을 쓰면서 검색해서 발견한건데, 나의 추측이지만 가운데 있는 모닥불은 KDE 의 로고를 나타내는 것 같다.

KDE 의 로고를 뒤집어 보면 톱니의 갯수도 같고 K 의 모양이 불꽃을 나타내는 것 같다.


어쨌든 참으로 의미있는 그림이자 로고 같다.

ps1.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는 펭귄과 뱀을 잡기 위해 노력중이다........ㅋㅋ 나비는 최대한 안쓰고 싶은데... 사과도 써보고 싶지만 사과는 더럽게 비쌈.

ps2. 마지막으로 말도 안되는 비유? 내팝이나 내전화 갖고 싶다.... 정 안되면 로봇이라도... ㅋㅋ

ps3. 이 글을 마무리하면서 나는 미쳐가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댓글 1개:

  1. 뭐랄까... 파이썬을 쓰는 환경은 역시 리눅스가 제일 좋더군요.

    각 배포판들도 패키지 관리는 파이썬으로 하고 있고...

    답글삭제